가성비 챙겨! 한파 대비 도시가스 절약 꿀팁은?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Society

가성비 챙겨! 한파 대비 도시가스 절약 꿀팁은?

내 월급 빼고 다 오르는 세상, 난방비 절약 비법 모아모아!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11.28
어느덧 11월 중순. 거리엔 연말 분위기가 물씬 흐른다. 평년보다 훨씬 따뜻한 날씨에 아직 겨울이 다가온 것을 체감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한국의 동장군은 매섭기로 유명하지 않은가! 곧 추위가 닥쳐올 텐데 난방, 온수비와 직결되는 열요금이 올해 40% 가까이 급등했다는 소식에 순간 소름이 돋아버렸지 뭐야. 1Mcal당 주택용 열요금은 지난 3월 말까지 65.23원이었다가 지난달부터 89.88원으로 무려 37.8%가 올랐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한 에너지 공급 부족, 코로나 사태 이후 수요 폭증 등의 이유로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라는데… 내 월급 빼고 다 오르는 세상, 최대한 가성비 좋게 겨울을 보내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1. 문풍지

때론 뻔하고 기본적인게 가장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창문이나 문틈에 문풍지를 부착해 바람을 막아주는 건 어떨까? 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에 따르면 창틀에 문풍지를 부착할 경우 실내온도가 1도 정도 상승한다고 한다. 이 경우 난방비를 한 달에 약 9,030원 아낄 수 있다고!
 
 

2. 방풍 비닐

따뜻한 겨울나기의 기본은 외풍 차단인가 보다. 창문을 ‘방풍 비닐’로 감쌀 경우 창문으로 들어오는 외풍을 더욱 확실하게 차단할 수 있다. 한국에너지 공단은 현관과 창틀에 방풍 비닐을 설치하면 실내온도가 무려 3도 가량 올라간다고 말한다. 이 경우 한 달에 약 27,090원을 절약할 수 있다.
 
 

3. 뽁뽁이

여러모로 뽁뽁이는 참 유용한 물건이다. 내적 평화(?)를 위해 무한 반복하며 터뜨려도 좋고, 또 방한에도 좋고! ‘뽁뽁이’ 즉 ‘에어캡’은 이미 방한용품계의 스테디셀러. 창문에 붙이기만 해도 실내 온도가 무려 4.5도나 상승해 한 달에 약 40,635원을 절약할 수 있다.  
 
 

4.보일러 실내온도는 10~15도

외출할 때 도시가스비가 두려워 무조건 보일러를 끄고 나갔다면 님아 그러지 마오. 의외로 외출할 때 보일러를 아예 끄고가는것 보다 실내온도를 10~15도로 설정하는 게 오히려 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다는 사실. 적정 온도를 유지해 추후 보일러 가동 시 시간이 덜 소요돼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는 것.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