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제·아이유·사나까지 패션위크 기간 셀럽들의 일상은?!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로제·아이유·사나까지 패션위크 기간 셀럽들의 일상은?!

파리, 밀라노, 런던, 피렌체 등 패션 위크를 누비는 스타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9.30

로제 

벌써 여러 해 동안 생로랑의 앰버서더로 맹활약한 로제. 이번 시즌 파리 컬렉션까지 참석해 파리를 빛냈어요. V넥 블랙 미니드레스를 입고 에펠탑 앞에 선 그녀. 시크 그 자체 아닌가요? 레더 재킷에 부츠컷 데님을 입고 파리를 누비는 모습도 쏘 프렌치 시크.
 
 

아이유

인간 구찌라는 닉네임을 얻을 정도로 구찌와 찰떡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아이유. 그녀는 매니시한 수트룩을 선보였어요. 드레스 일색인 패션 위크에서 신선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어요!
 
 

사나  

밀라노에서 열린 프라다의 23SS 컬렉션에 참석한 사나. 수많은 유럽의 트와이스 팬들이 그녀를 보기 위해 쇼장 앞에 몰려 진을 쳤다고 하네요. 사나는 시크한 블랙 드레스에 큐빅이 박힌 프라다의 백으로 쇼장을 빛냈어요.  
 
 

조이

토즈의 앰버서더인 조이. 이번 시즌 트렌드인 블랙 드레스를 착용했어요. 올 블랙룩으로 시크하고 고혹적인 매력을 밀라노에 잔뜩 남기고 왔네요!  
 
 

채영

페라가모의 초청을 받아 밀라노 패션위크에 참석한 채영. 클래식한 페라가모가 그녀의 힙함과 귀여움을 만나니 매력이 배가 되는 느낌이죠? 일상 패션으로는 요즘 핫한 아이템인 베레모를 착용했어요.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