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이 에미상 후보에 올랐다고?! 대단하다 대단해!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오징어게임’이 에미상 후보에 올랐다고?! 대단하다 대단해!

심지어 작품상 노미네이트는 비영어권 최초라던데,,,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7.14
황동혁 감독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이라고 불리는 ‘에미상’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들 역시 남녀 주연, 조연상 후보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오징어게임’의 ‘에미상’ 작품상 노미네이트는 비영어권 드라마로서는 처음이다.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 어워즈’(에미상)은 현지 시각으로 12일 온라인 생중계로 시상식 후보를 발표했다. ‘오징어게임’은 드라마 부문 작품상에 그리고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은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이어서 ‘오징어게임’에서 ‘성기훈’ 역을 맡았던 배우 이정재는 드라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조상우’ 역의 배우 박해수와 ‘오일남’ 역의 배우 오영수는 드라마 부문 남우조연상 후보로 동시에 지명됐다. ‘강새벽’으로 열연한 정호연 역시 드라마 부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여우 단역상 후보에 배우 이유미도 선정되는 등 ‘오징어게임’은 작품상을 비롯해 모두 14개 부문에서 후보로 지명되며 외국어 드라마로는 최다 부문 후보 지명 기록을 세웠다. ‘오징어게임’은 올해 시상식에서 ‘석세션’, ‘기묘한 이야기’, ‘베터 콜 사울’ 등 일곱 작품과 수상을 놓고 겨루게 된다.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에미상’에서 ‘오징어게임’이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될지 전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미상’ 시상식은 현지시각으로 오는 9월 12일 개최될 예정이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