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국내 기술 ‘누리호’, 어떤 기업이 참여했을까?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100% 국내 기술 ‘누리호’, 어떤 기업이 참여했을까?

국내 기업들의 피·땀·눈물 담은 누리호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6.28
 
참여 기업 300여 곳, 참여 인원 약 500명. 이는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된 누리호의 모든 과정 속 우리 기업들의 숨은 노력이라 할 수 있다. 누리호 개발에 참가한 국내 기업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 현대중공업, 두원중공업 등 300여 개에 달한다. 이는 기존 정부 주도였던 발사체 개발이 민간으로 넘어갔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나라를 세계 7대 우주 강국에 들어서게 한 누리호 발사 성공에는, 어떠한 기업들의 노력이 숨어 있을까?  
 
 

조립 -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국내 최대 방산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총감독의 역할을 맡았다. 이는 300여 개의 기업이 납품한 제품 조립을 총괄하는 무거운 짐을 짊어진 것이다. 누리호의 총 조립 과정에는 24명의 KAI 엔지니어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항공우주산업은 누리호 1단 연료탱크와 산화제 탱크도 제작했다.
 
 

엔진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누리호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엔진은 한화그룹의 우주사업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맡았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우주발사체 로켓 엔진 공장을 보유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에 장착된 총 6기의 엔진을 납품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특히 누리호 1단에 들어간 75톤 액체로켓 엔진의 경우 발사체가 우주 궤도에 도달하는 동안 고온, 고압, 극저온 등 극한의 조건을 모두 견뎌 내야 해, 제작 시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사대 건설 - 현대중공업

우리나라의 첫 번째 우주발사체인 나로호의 발사대를 만들었던 현대중공업은 그 경험을 토대로 누리호 프로젝트에서 발사대 건립을 총괄했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4년 6개월에 걸쳐 누리호 전용 제2 발사대를 새로 건립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2단 발사체였던 나로호와 달리 누리호가 규모와 크기가 다른 3단 발사체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