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 10대 임신의 미화? VS 그럴 수 있다?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ove

<우리들의 블루스> , 10대 임신의 미화? VS 그럴 수 있다?

아기의 심장 소리를 듣고, 낙태 대신 출산을 결심한다? <우리들의 블루스> 속 10대 임신 에피소드가 도마 위에 올랐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4.30
‘우리 삶은 다 각자 주인공’임을 여실히 보여주는 옴니버스 드라마이자 ‘믿고 보는 작가’ 리스트에 늘 언급되곤 하는 노희경 작가의 신작 〈우리들의 블루스〉. 이 배우들을 여기서 다 볼 수 있다고? 소리가 절로 나오는 화려한 캐스팅과 제주를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풍경, 노희경스러운 소소하고 담백한 이야기들 덕에 시작부터 화제가 됐다.  
 
마치 소설처럼, 매 에피소드마다 두 주인공의 이야기가 세밀하게 그려지는 〈우리들의 블루스〉. 평화롭게 순항하는가 싶더니 지난 주말, 5화 방영 이후 커뮤니티는 뜨겁게 달아올랐다. 고등학생 커플 ‘영주’와 ‘현’의 임신 이야기를 다룬 소재였기 때문. 찬반 여론은 갈렸지만 ‘너무나 낡은 클리셰다’라는 반응은 피해 가지 못했다.  
 
 

시작은 좋았지만

그간 여타 상업 작품에 등장한 청소년 임신은 지나치게 가벼웠다. 작품의 전개를 위한 소재, 얕은 고민과 갈등들만 보여주며 진짜 청소년들이 현실에서 마주하는 문제들은 수박 겉핥기 식으로만 소비됐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달랐다.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영주’는 사랑과 생명의 소중함만을 외치는 낭만주의자가 아니다.  
 
“네 인생 내 인생 다 걸고 아기 낳을 만큼 우리 사랑이 대단해?”  
 
에피소드의 초반부, 작품은 낙태를 결정한 ‘영주’를 비난하지 않았다. 대신 헌법불합치 결정 이후 입법 공백 상태에 놓여져 있는 낙태 문제를 언급하고, 몰래 병원을 찾아다니며 미성년자 임산부가 부딪히는 차가운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냈다.  
 
 

죄책감의 눈물? 이게 맞아?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둘은 아기를 낳기로 한다. 물론 스토리상 이 과정이 자연스럽게 설득되었다면 문제 될 것은 없다. 미성년자가 임신을 했다고 해서 반드시 낙태를 해야 하는 것도 당연히 아니며, 전개 상 ‘영주’의 생각이 바뀔 만한, 충분히 납득 가능한 서사가 등장했다면 모두가 고개를 끄덕였을 것이다.  
 
문제가 되었던 장면은 후반부 낙태를 하기 위해 병원을 찾은 장면에서였다. 낙태 전, 초음파 검사를 받는 ‘영주’에게 의사는 ‘영주’가 동의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아기의 심장 소리를 들려줬다. 무섭다며 우는 ‘영주’의 반응에 아랑곳하지 않고 의사는 ‘아기의 장기는 잘 만들어졌다, 태동도 활발하고 건강한 상태다’라고 이야기했다. 그 후 ‘영주’는 병원을 뛰쳐나와 아기를 낳기로 결심한다.  
 
커뮤니티는 노희경 작가를 비판했다. 너무 낡아빠진 클리셰가 아니냐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낙태를 목적으로 찾은 환자에게 굳이 아기 심장 소리를 들려줬어야 하냐, 또다른 낙태를 고민하는 시청자에게 폭력이 될 수 있다, 너무 시대착오적인 가치관 아니냐, 죄책감을 심어 아이를 낳게 하려는 것이냐는 다양한 비난이 이어졌다. 윤리적인 문제를 떠나서 너무나 진부한 설정이었단 이야기다.  
 
 

어디로 향할 것인가  

출산을 하기로 결정한 고등학생 ‘영주’와 ‘현’. 시청자들은 둘의 이야기를 떠나서 사회적인 문제이자 무겁게 다뤄질 청소년 임신이 부디 낭만으로 포장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