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니까, 컨버터블 오픈카 어때?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봄이니까, 컨버터블 오픈카 어때?

새 차를 타고 열어보자 활짝!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4.21
 

Polestar 폴스타 O2 콘셉트

힙하다 힙해
스웨덴의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국내 정식 론칭 후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폴스타가 두 번째 콘셉트카인 ‘오투(O2) 콘셉트’를 공개했는데, 소식을 접한 이들마다 멋지다고 난리다. 하드톱 컨버터블의 낭만적인 경험과 전기 모빌리티의 짜릿한 주행을 결합한 물건. 루프를 내렸을 때 엔진 소리 없이 바람을 빠르게 가르며 나아가는 감각은 상상만 해도 오싹하다. 지붕을 닫아도 파노라마 루프 덕에 그 개방감이 놀라울 정도. 생김새도 단정하고 야무진 것이 한눈에 봐도 잘 달릴 자세를 갖췄다. 다만 아쉽게도 콘셉트카인 만큼 아직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은 아니다. 앞으로 출시할 3대의 폴스타  차량 모델에 O2 콘셉트로 제시한 아이디어가 조금씩 담겨 나올 예정.
 

Porsche 포르쉐 911 타르가

안전장치가 이렇게 섹시할 일?
남다른 오픈카를 즐기고 싶다면 911 타르가를 눈여겨보자. 포르쉐 911의 오픈카 종류는 두 가지. 우리가 일반적으로 상상할 수 있는 911 카브리올레와 어딘가 특이한 911 타르가가 있다. 쉽게 말해 타르가는 보호막을 한 겹 두른 오픈카다. 1열과 2열 사이로 지나가는 철제 롤바와 롤바에 이어진 둥근 뒤창이 그것. 전복 사고 시 두부 손상이나 경추 골절 같은 치명적인 중상에 이를 수 있는 오픈카의 위험에 대응한 모델이다. 당시 획기적인 오픈카의 안전한 묘안이었던 타르가는 독특하고 멋진 디자인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오픈카의 안전장치가 전보다 다양해진 만큼, 어떤 오픈카를 선택하든 안전 시스템을 꼭 확인하고 타시길!

 

mini 미니 쿠퍼 S 클래식 컨버터블

가성비 끝판왕
서울의 직장인들에게 가장 현실적인 오픈카가 아닐까? 미니 컨버터블은 현재 국내에 정식 수입된 오픈카 중 새 차로 구입할 수 있는 가장 저렴한 모델로, 몸집이 작아 좁은 골목 주행과 주차난의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굳이 컨버터블이 아니어도 미니는 신나는 차인데, 뚜껑까지 열린다면 일상이 파티가 될 듯. 전동식 소프트톱이 완전히 열리는 데 걸리는 시간은 18초. 주행 중에는 30km/h 이내에 여닫을 수 있다. 톱을 닫으면 나만의 작은 방이 완성되고, 톱을 오픈하면 온 세상이 나의 방이 되는 구조다. 귀여운 얼굴에 반해 미니를 샀다가 딱딱한 승차감에 놀라는 시대도 지났으니 걱정하지 마시라. 3세대로 들어서며 엉덩이뼈 아플 일은 없어졌다.
 
 

Mercedes-Benz 메르세데스-벤츠 E450 4MATIC 카브리올레

평온하고 따뜻한 오픈카 
선글라스를 끼고 스카프 휘날리며 오픈카를 운전하는 장면을 원한다면 벤츠 E-클래스 카브리올레를 고려해보자. 우아한 디자인과 넉넉한 실내 공간이 낭만적인 장면을 완성해줄 것. 늘 반가운 벤츠의 혁신 기술, ‘에어캡’과 ‘에어스카프’ 덕에 추운 날씨에도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다. 에어캡은 실내로 들이닥치는 바람을 막아주는 역할로, 운전 시 머리가 산발이 되는 것을 방지한다. 에어스카프는 목덜미를 따뜻하게 덥혀주는 히터 장치. 바람의 세기를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주행 속도에 따라 풍향 또한 자동으로 조절한다.
 
 

bmw BMW Z4 M40i

박스터를 왜 사?
천으로 된 소프트톱을 스르륵 열며 운전의 재미에 집중하는 자신의 모습을 꿈꾼다면 BMW의 로드스터 Z4 M40i가 답이다. BMW의 Z 시리즈는 가볍고 경쾌한 경량 로드스터로 태어났지만 세대를 거듭하며 몸집이 커지는 등 여러 가지 의미로 여유로워졌다. 그리고 Z4만큼 잘 달리는 로드스터는 여전히 손에 꼽힌다. Z4의 성깔은 강렬한 앞모습과 날카로운 차체 라인에서도 가늠할 수 있다. 실내를 들여다보면 센터페시아(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있는 컨트롤 패널 보드)가 운전자를 향해 틀어진 구조다. 신경 쓰지 말고 운전에만 집중하라는 뜻이다. 경쟁 모델 중 퍼포먼스 실력 면에서는 포르쉐 718 박스터 GTS가 한 수 위지만, Z4가 그보다 3천만원 가까이 저렴하다. 아쉽게도 Z4는 3세대를 끝으로 단종된다.
 
 

Ford 포드 머스탱 GT 컨버터블

나에게 취하다
오픈카와 야자수를 한 쌍으로 떠올리는 당신의 머릿속 드림카는 머스탱 컨버터블일 가능성이 크다. 어느덧 오픈카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머스탱 컨버터블은 많은 이들의 로망. 신혼여행지 렌터카로 새빨간 머스탱이 인기 있는 이유도 그 때문일 터다. 미국 차 특유의 투박하고 심플한 디자인이 꾸안꾸 매력을 뽐내는 한편 과하게 성나지 않은 전면부 얼굴 역시 호감형이다. 힘은 또 어떻고. 실린더 8개를 V자형으로 배치해 넘치는 힘을 발휘하는 V8 5.0L 가솔린엔진이 머스탱 GT의 심장 역할을 한다. 아메리카 머슬카를 운전할 때는 표정 관리에 신경 쓸 것. 자신의 섹시함에 흠뻑 취한 모습은 되도록 혼자 즐기는 편이 모두에게 이롭다.
 

콩글리시 ‘오픈카’는 원래 이렇게 불러!

컨버터블

미국에서 오픈카를 부르는 용어. ‘변환할 수 있는(convertible)’이라는 뜻의 형용사에서 왔다. 프랑스어로는 카브리올레!
 

로드스터

처음에는 ‘창문도 지붕도 없이 두 사람이 탈 수 있는 차’를 뜻했지만, 현재는 ‘작고 가벼운 오픈카’를 뜻하는 말로 흔히 쓰인다.
 

스파이더

'거미처럼 낮게 땅을 기듯이 달려간다'는 뜻. 로드스터와 같은 의미로 쓰인다.
 

타르가 톱

지붕을 연 채로 차가 전복될 때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만들어진 개방형 차체.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