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 잠시 멈춤, 이후엔 ‘미래가족부’로 개편할 거라고?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Society

‘여가부’ 폐지 잠시 멈춤, 이후엔 ‘미래가족부’로 개편할 거라고?

‘여가부’를 둘러싼 각종 잡음들, 전망은?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4.1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부터 관철했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이 폐지 대신 시한부 유예가 됐다. 윤 당선인이 차기 정부 첫 여성가족부 장관에 김현숙 당선인 정책특보를 내정했기 때문이다. 이는 시급한 민생 현안을 우선 챙기고 ‘여가부 폐지’를 둘러싼 논란을 잠재우겠다는 의지 표명으로 해석된다.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은 7일 진행된 브리핑에서 “임명된 여가부 장관은 조직을 운영하면서 그 조직에서의 문제점이 뭔지, 국민을 위해 나은 개편 방향이 있는지에 대해 계획을 수립할 임무를 띠고 맡게 될 것” 이라 밝혔다.새로운 부처 명칭은 ‘미래가족부’가 유력하다. 아동, 가족, 인구 감소 문제를 종합적으로 다룰 부처를 만들겠다는 것. 대통령 직속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업무를 미래가족부로 옮기거나 여가부의 가족 업무를 보건복지부의 복지 업무와 붙여 가족복지부로 만드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이에 인수위는 8일 인수위원회 내 인구 감소 등 인구 정책을 수립할 ‘지속가능한 인구 TF’를 꾸렸다. 인수위는 급진적으로 여가부 폐지를 진행할 것이 아니라 유예를 통해 시간을 번 만큼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여전히 ‘여가부 폐지’를 둘러싼 논란은 거세다. 여성 단체 활동가들은 7일 통의동 인수위원회 인근에 모여 ‘여가부 폐지’ 공약 폐기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성평등 관점 없는 여가부 폐지가 여성폭력 방지 정책과 피해자 지원 제도의 퇴행으로 이어질 것이라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